전기차 선도도시 리더들 한 자리 모여… ‘EV 리더스 라운드 테이블’ 개최

제3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가 개막하는 18일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 제주국제컨벤션센터 삼다홀에서는 세계 전기차 선도도시 리더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EV 리더스 라운드 테이블’이 진행된다.

16일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조직위원회(위원장 김대환) 발표에 따르면, EV 리더스 라운드 테이블은 전 세계 전기차 선도도시 지방정부 대표들의 모임으로 각 도시의 전기차 정책을 공유하고 전기차 발전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이다.

올해는 4개국 8명의 리더들이 참가하기로 확정 지은 가운데 국내에서는 원희룡 제주 도지사, 윤장현 광주 시장, 우기종 전라남도 정무부지사, 홍순만 인천광역시 경제부시장 김준성 영광군수 등이 참가하고 해외에서는 스위스 체르마트 시(市) 크리스토퍼 버겐 시장, 덴마크 본홀름 시(市) 위니 오커먼 고스플 시장, 에콰도르에서는 쿠엔카 시를 대표하여 MCPEC 차관보 리카르도 라미레즈 등이 참석한다.

특히 도시 내에 디젤 자동차의 진입을 금지하고 전기자동차의 운행만을 허용하는 대표적인 전기자동차 선도도시 스위스 체르마트 대표, 한국 최초의 ‘탄소 없는 섬’ 가파도와 함께 지속가능한 녹색성장을 추구하고 있는 ‘녹색섬’의 대표격인 덴마크 본홀름 대표, 에콰도르의 선도적인 EV 보급 도시 에콰도르 쿠엔카 대표 등 해외 전기차 전도도시들의 대표가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끈다.

EV 리더스 라운드 테이블의 말미에는 ‘제주선언문’을 채택할 예정이다. 제주 선언문은 2030년 까지 100% 전기차 보급과 그린빅뱅을 목표로 하는 제주 모델의 완성을 지지하고 기후 변화에 대한 지방정부들의 책임 있는 대응과 네트워크 구축을 약속하는 내용이 될 것이다.

그린빅뱅은 신재생에너지, 에너지 저장장치(ESS), 스마트그리드, 전기자동차 등 상호연관적인 친환경산업기술을 융·복합하여 화석 연료 없는 미래 사회로 나아가기 위한 전환 전략이다.

김대환 조직위원장은 “올해 제3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는 표준화, 대중화와 함께 국제화의 원년을 선언하며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축제의 장이 되기 위한 노력을 경주해 왔다”며, “이러한 노력이 EV 리더스 라운드 테이블의 개최와 제주선언문의 도출을 통해 보다 풍성한 결실로 이어지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남태화 편집장(physcis@chol.com)

대한민국 대표 전기자동차 전문 매거진 ‘EV 뉴스[EV NEW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