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충전, GS리테일과 손잡고 전기차 충전 서비스 확대 나서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 주식회사(이하 한국충전)가 GS리테일과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사업에 관한 전략적 제휴 및 친환경 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지난 24일 제3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행사장인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이번 업무협약에서 한국충전과 GS리테일은 전기 자동차 시장 확대를 위한 충전 인프라 구축 협력, 충전 인프라 기반 신규 사업·서비스 공동 개발, 전기 자동차 보급 활성화 및 충전인프라 구축 확대를 위한 공동 협력, 전기 자동차 충전인프라 구축을 위한 다양한 인적 교류를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이 체결됨에 따라 전기차의 사용이 많은 제주도 지역 GS25를 시작으로 지역별 전기차 보급 추이에 맞춰 전국 GS25와 GS수퍼마켓으로 전기차 충전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국충전과 GS리테일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국내 전기차 및 전기차 충전 시장이 확대될 수 있는 선순환 구조가 조기에 구축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016_0325-한국충전_GS리테일_MOU_02
박규호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 대표이사(우)와 조윤성 GS리테일 편의점 사업부 대표(좌)가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규호 한국충전 대표이사는 ”1인 가구의 증가로 편의점 이용 고객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전국의 GS25 등을 이용하시는 전기차 이용자에게 보다 높은 수준의 충전 서비스를 제공해드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한국충전은 앞으로도 전기차 이용자 및 구매 희망자들이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충전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윤성 GS리테일 편의점 사업부 대표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GS리테일의 전국 오프라인 점포를 활용한 친환경 전기차 충전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진행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됐다”며, “철저한 준비와 실행을 통해 고객 편의를 높일 수 있는 전기차 충전 서비스 인프라를 성공적으로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국충전은 2015년 8월 31일 전기차 유료충전서비스 제공을 목적으로 한전, KT, 현대차, 기아차, 비긴스, 스마트그리드협동조합이 출자해 설립된 회사이다.

글/남태화 편집장(physcis@chol.com)

사진제공/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조직위원회

 

대한민국 대표 전기자동차 전문 매거진 ‘EV 뉴스[EV New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