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SM3 Z.E. 전기택시 1호차 주행거리 10만km 돌파!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박동훈)는 4일 제주도에서 누적 주행거리 10만km를 돌파한 SM3 Z.E. 전기택시가 탄생했다고 밝혔다.

SM3 Z.E. 전기택시로 10만km를 달린 주인공은 SM3 Z.E. 전기택시 1호차 주인공 김원홍씨(52세)이다. 국내 최초의 개인 전기택시 사업자이기도 한 김씨는 2014년 7월부터 지난 8월 3일까지 약 2년간 총 10만300km 이상을 주행했다.

김씨가 SM3 Z.E.로 달린 거리는 제주도(177.8km)를 546바퀴, 제주시청과 서귀포시청을 1300회 가량 왕복(78km)한 거리다. 일주일 중 하루만 쉬고 영업할 경우 매일 160km 이상을 운행한 셈이다.

김씨는 “운전 습관만 들이면 전기차만큼 조용하고 파워가 넘치는 차는 없다”며, “배터리 잔량에 맞춰 충전하기 보다 나만의 운행 패턴에 맞춰 충전하면 영업에 전혀 문제 될 게 없다”고 말했다.

그는 주로 점심과 저녁 식사 시간에 30분씩 충전하는데 “이런 본인의 운행 패턴만 찾으면 전기차 주행거리에 대한 불안감은 곧 사라진다”고 말한다.

특히 그는 SM3 Z.E.의 우수한 배터리 내구성을 치켜세웠다. “10만km를 넘게 달렸는데 현재 1회 충전 거리는 2년전 새차일 때 주행거리와 변함없다”며, “앞으로 30만km를 넘게 주행해도 배터리는 거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 외에도 그는 “지난 4월부터 충전이 유료화 되면서 매달 13만원 가량 충전비가 발생하게 됐지만 LPG택시 연료비와 비교하면 전기차 연료 절감효과는 월등하다”며 주변에 일반 LPG 택시기사에게 SM3 Z.E.를 ‘강추’하고 본인의 차로 시승도 시켜준다고 했다.

한편, 르노삼성 SM3 Z.E. 택시는 제주도에 현재 총 7대가 운행 중이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이달 26일까지 진행되는 ‘2016 제주도 전기택시 보급 사업 공개 모집’을 통해 제주도내 SM3 Z.E. 전기택시를 107대로 확대한다는 목표다.

– 대한민국 대표 전기자동차 전문 매거진 ‘EV 뉴스[EV NEW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