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2017년 전기차 충전인프라 대폭 개선

환경부(장관 조경규)가 8일 전기차 충전인프라 부족 문제 개선 계획을 발표했다.

환경부 발표에 따르면, 현재 전국에 설치된 급속충전기 750기와 공용·개인용 포함 완속충전기 9258기를 2017년 6월까지 급속충전기 1915기, 완속충전기 1만9579기로 확대 구축할 예정이다.

환경부에서는 급속충전기 491기를 설치·운영 중이며, 2016년 추가경정예산에 반영된 180기는 내년 2월까지, 2017년 정부예산(안)에 반영된 250기는 내년 6월까지 설치할 계획이다.

또한 전기차 구매자에게 최대 400만원의 개인용 완속충전기 설치비를 지원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8385기의 완속충전기가 설치됐다.

한국전력공사 등 민간에서도 급속충전기 259기, 완속충전기 873기를 설치·운영 중이며, 내년 2월까지 급속충전기 353기를 추가 설치할 예정이다.

또한 한국전력공사에서는 전국아파트 4000개 단지를 대상으로 충전기 설치를 위한 공모절차를 진행 중에 있다.

지난 10월 7일부터 21일까지 진행된 1차 공모에서는 전국 366개 아파트에서 급속충전기 382기, 완속충전기 806기를 신청했으며, 2차 공모는 11월 7일부터 18일까지 진행된다.

전국 충전기 위치는 한국환경공단에서 운영하는 ‘전기차충전소 누리’과 민간에서 운영하는 스마트폰 앱 ‘EV where’와 ‘EV Infra’ 등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전기차충전소 누리집은 충전소 위치, 상태 등의 정보를 제공하고 있으며, 스마트폰에서도 편리하게 충전소를 찾을 수 있도록 다음지도, 네이버지도, 티맵 등의 스마트폰 앱과 연동되도록 개선했다.

아울러, 한국환경공단에서는 전기차 충전소의 위치·상태정보를 민간에 개방하고 있는데 이를 활용한 민간 앱(EV where와 EV Infra 등)을 이용하면 더욱 편리하게 충전소를 찾을 수 있다.

2017년까지 계획대로 급속충전기 1915기를 구축할 경우 정부 계획대로 전기차 3만대가 보급된 것으로 가정할 경우 급속충전기 1기당 전기차수는 15.6대가 된다.

이는 2015년 기준 일본의 급속충전기 1기당 국토면적 63.09㎢, 급속충전기 1기당 전기차 대수 21.1대와 비슷한 수준으로서, 2년 후면 우리나라도 일본과 비슷한 충전인프라 여건이 조성된다.

충전인프라 여건이 갖춰지면 미국, 중국, 일본, 노르웨이 등 선진국과 같이 우리나라도 전기차 보급이 대폭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전기자동차 전문 매거진 ‘EV 뉴스[EV NEW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