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화재, ‘전기차 전용 자동차보험’ 출시

동부화재(대표이사 김정남)는 4일 정부가 2020년까지 약 20만대 보급을 목표로 추진 중인 친환경자동차 보급 확대 정책에 따른 전기자동차 수요증가에 대비해 전기자동차 특성에 맞는 보험료 할인과 보장으로 구성된 ‘전기차 전용 자동차보험’을 출시한다.

가입 대상은 10인승 이하의 자가용 전기자동차(개인용, 업무용)로 2월 11일 이후 책임개시 되는 계약부터 판매된다.

동부화재 전기차 전용 자동차보험의 가장 큰 특징은 일반 자동차보다 보험료가 약 10% 저렴하다는 점이다. 기존 전기차는 일반차량 대비 높은 차량가액으로 인해 자동차 보험료가 높은 수준이었으나 동부화재가 산업통상자원부 및 보험개발원 등과의 연구를 통해 전기차가 일반 차량에 비해 사고위험도가 낮다는 연구결과에 따라 이를 반영한 것이다.

또한 ‘전기자동차 SOS 서비스 특별약관’을 가입하면 최대 60Km를 한도로 긴급 견인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이 특약은 전기차 이용자의 니즈를 적극 반영한 것으로 전기차의 1회 충전시 운행할 수 있는 거리가 일반자동차보다 짧은 것을 고려해 개발됐다.

특히 동부화재 전기차 전용 자동차보험은 보험료 할인과 긴급견인 서비스 외에도 업계 최초로 전기차 이용고객이 겪을 수 있는 2가지 새로운 위험을 보장한다.

먼저 전기차 충전 중 감전 상해 위험이다. 전기자동차는 비오는날씨 등 충전 시 감전 위험이 크다. 동부화재는 전기차 충전 중 감전으로 인한 상해손해를 자기신체사고(또는 자동차상해) 담보 기준에 따라 보상하도록 하여 전기차 이용자의 불안을 해소했다.

또한 ‘전기자동차 사고 시 배터리 교체비용 특약’을 신설하여 사고로 배터리 손상될 경우 발생 가능한 고객의 경제적 부담을 없앴다. 배터리는 전기차 가격의 1/3을 차지할 정도로 고가의 부품으로서 사고로 배터리를 교체해야 할 경우 약 1000만원 정도의 비용이 들어가는 등 비용부담이 만만치 않다.

기존 자동차보험에서는 사고 시 배터리와 같은 고가의 주요부속품을 ‘새부품’으로 교체할 경우 중고부품과 새배터리의 가격 차이를 고객이 부담하였으나 이 특약을 가입할 경우 고객부담액이 전혀 없이 새배터리를 교체할 수 있어 매우 유용하다.

특히 전기차 활성화 초기 단계인 국내 시장의 경우, 중고배터리 공급량이 적어 새배터리 교체가 필요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동부화재만의 ‘배터리 교체비용 특약’은 전기차 이용자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동부화재는 “단순히 보험료만 할인해주는 상품을 넘어, 전기차 이용자가 정말 필요로 하는 부분이 무엇인지에 집중하여 개발한 전기차 전용 자동차보험이 국내 전기차 시장이 활성화와 고객만족에 조금이나마 기여하게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에도 자동차보험 원조회사로서 변화하는 고객의 니즈에 부합하는 상품개발은 물론 사고가 없는 고객 등 우량고객에 대한 차별화된 서비스와 혜택을 부과하는 상품도 지속 개발하겠다”고 덧붙였다.

전기자동차 전문 인터넷 신문
EV 뉴스[EV NEW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