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쏘울 EV 2018년형’ 사전 계약 실시… 1회 충전 주행거리 180km

[EV뉴스 남태화 기자] 기아자동차가 16일 30kWh 고전압 배터리를 적용해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가 대폭 향상된 ‘쏘울 EV 2018년형’ 사전 계약을 개시했다.

쏘울 EV 2018년형은 81.4kW(111마력)의 최고출력과 29.1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는 고성능 모터와 30kWh의 고전압 배터리를 장착한 기아차의 대표 전기차이다.

특히, 기존 모델보다 배터리 용량이 3kWh 늘어난 고전압 배터리를 탑재해 항속거리가 약 20% 가량 증가한 것이 특징이다.

쏘울 EV 2018년형의 국내 판매 가격은 부가세 포함해 4,280만원이며, 공모를 통해 국고 보조금 1,400만원, 지자체 보조금 최대 1,200만원 등 보조금 혜택을 받으면 1,680만원~2,880만원 수준으로 구입이 가능하다.

즉, 제주에서 쏘울 EV 2018년형을 구입할 경우 국고 보조금 1,400만원과 지자체 보조금 600만원을 지원 받아 2,280만원에 구매할 수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2018 쏘울 EV는 대폭 향상된 항속거리와 RV 차량 특유의 넓은 실내 공간을 바탕으로 높은 상품 경쟁력을 갖췄다”며, “2018 쏘울 EV는 경제성과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을 중시하는 고객들을 만족시키고 친환경차 시장에서 기아차의 입지를 높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기아차는 17일부터 23일까지 제주도에서 열리는 ‘제4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에 참가해 쏘울 EV, 쏘울 EV 자율주행차, 쏘울 EV 절개차량 등을 전시, 쏘울 EV의 높은 기술력과 상품성을 선보인다.

또한 행사장을 방문한 소비자들에게 쏘울 EV의 시승 기회와 구매 상담 서비스를 제공한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