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광주광역시 수소전기차 카셰어링 시범사업 참여

현대자동차그룹(회장 정몽구)이 국내 최초로 광주광역시에서 실시되는 수소전기차 카셰어링 시범사업에 참여한다.

6일 현대차그룹과 환경부, 광주광역시, 민관합동창조경제추진단,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 제이카는 광주시청 앞 문화광장에서 ‘친환경 수소 및 전기자동차 융?복합 카셰어링 시범사업’ 발대식을 갖고 본격적인 시범 운행에 들어갔다.

이날 발대식에는 조경규 환경부 장관, 윤장현 광주광역시장, 이은방 광주광역시의회 의장, 조봉환 민관합동창조경제추진단장, 유기호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장, 박광식 현대자동차 부사장 및 강오순 제이카 대표 등이 참석, 카셰어링에 사용될 친환경차를 타고 광주시청 인근 코스를 시승했다.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의 보육기업인 제이카는 수소전기차(현대자동차 투싼 ix 수소전기차) 15대와 전기차(현대자동차 아이오닉 일렉트릭, 기아자동차 쏘울 EV) 27대를 투입해 오는 3월 말부터 카셰어링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나아가 제이카는 2020년까지 카셰어링 서비스 규모를 300대까지 확대해 친환경자동차를 통한 공유경제 활성화에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이번 발대식을 통해 현대차는 시범사업에 활용되는 아이오닉 일렉트릭에 ‘낙낙 도어락’, ‘스마트 메모리 시스템’, ‘액티브 터널 모드’, ‘세이프 도어락’ 등 4가지 차량 IoT(Internet of Things, 사물인터넷) 플랫폼 기반 신기술을 시범 적용했다.

이번에 적용된 IoT 신기술은 현대자동차의 사내벤처가 개발한 기술로 소비자들이 보다 자유롭고 편리하게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아이오닉 일렉트릭에 적용된 IoT 신기술은 서비스를 사용하는 소비자는 누구나 제이카 전용앱과 스마트폰의 블루트스 기능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이번 시범사업은 미세먼지를 비롯한 오염물질 배출이 전혀 없는 차세대 친환경 이동 수단인 수소전기차와 전기차를 일반인들이 손쉽게 경험할 수 있도록 저변을 더욱 확대하고, 수소전기차의 대중화에 앞장 선다는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국내 최초로 친환경자동차인 수소전기차와 공유경제 모델인 ‘카셰어링’서비스를 접목 시켜 더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본 사업 추진을 위해 노력한 환경부와 현대자동차그룹에 감사를 표한다”며, “앞으로 광주광역시를 친환경 자동차 선도 도시로 조성해 나아가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는 “현대자동차그룹의 친환경차가 공유경제 모델인 카셰어링 사업과 시너지를 내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현대자동차 그룹은 국내 친환경차 대중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지난 12월 환경부, 울산광역시와 함께 투싼ix 수소전기차를 활용한 ‘수소전기차 택시 시범사업’을 시작한 바 있으며, 지난 1월 수소위원회의 공식 회원사로 참여해 수소전기차를 통한 세계 환경 개선에 앞장서고 있다.

전기자동차 전문 인터넷 신문
EV 뉴스[EV NEW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