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IEVE] 르노삼성차, 전기차 활용범위 확대 강조.. 1톤 전기 상용차 개발 나서

[제주, EV뉴스=남태화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박동훈)는 16일 ‘제4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새로운 차종 도입을 골자로 하는 전기차 시장 확대 전략을 발표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각종 전기차 보조금 지원과 충전 인프라 확충 등 전기차 보급이 궤도에 올라섰다면서 전기차의 새로운 수요를 창출하기 위한 전기차 활용범위 확대를 강조했다.

우선, 르노삼성자동차는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를 필두로 국내에 새로운 모빌리티의 기원을 연다.

이미 트위지는 50대 한정으로 진행된 울산시 전기차 공모에서 27대를 계약해 과반수 이상 차지하며 폭발적인 수요 잠재력을 확인했다.

트위지는 경차로 분류돼 자동차와 같은 번호판을 달고 서울 강변북로나 올림픽대로 같은 시속 80km 미만인 일반도로를 달릴 수 있다.

무엇보다 별도 충전기가 필요 없이 가정용 220V 콘센트로 충전할 수 있고 조작이 간단해 전기차라는 거리감이 없다.

이외에도 깜찍한 디자인, 짧은 회전반경, 125cc 스쿠터 급 가속 성능, 후륜구동의 운전재미 등 자동차로서 매력도 적지 않다.

각 지자체들은 트위지가 좁은 골목 주행이 쉽고 주차공간 절약 효과가 커 도심 교통 문제를 해결할 근거리 이동수단으로 트위지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으며, 이러한 이점으로 인해 카셰어링, 공공 업무, 순찰, 투어 운영, 배달 등 트위지의 활용 영역은 무궁무진하다.

르노삼성차는 올해 트위지 1,000대를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국내 전기차 대중화 주역 SM3 Z.E. 역시 1,000대를 판매할 계획이다.

SM3 Z.E.의 우수한 가격 경쟁력과 내구성을 바탕으로 자가용에서 업무용, 영업용까지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에 활용할 수 있는 점을 내세워 SM3 Z.E.의 시장점유율을 지속적으로 높여나간다는 계획이다.

르노삼성차는 이날 세계 최장 250km 주행거리의 1톤 전기 상용차 개발에 대한 계획을 발표했다.

지난해 국내 산학연 등과 함께 전기 상용차 개발 프로젝트를 출범시킨 르노삼성자동차는 2019년에 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또 전기 상용차 개발 과정에서 우수한 중소, 중견기업 발굴을 통한 부품 국산화는 물론 연구개발에서 생산, 판매에 이르는 상생협력 모델을 구축해 국내 전기차 산업 역량을 고도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발표에 나선 르노삼성차 LCV&EV 총괄 김진호 이사는 “르노삼성차는 국내 전기차 시장 개척자로서 각종 인센티브와 전기택시 보급을 주도해 왔다”며, “이제 초소형 자동차, 1톤 상용차로 다양한 모델 라인업을 갖춰 전기차의 외연을 넓히는 데 앞장 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르노삼성자동차는 오는 17일부터 23일까지 제주 여미지식물원과 중문관광단지 일대에서 펼쳐지는 ‘제4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에 전시관을 마련,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와 SM3 Z.E.를 전시해 관람객들의 시선을 바로잡을 예정이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