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IEVE] 쎄미시스코, 자체개발 초소형 전기차 ‘R3’와 ‘U4’ 공개

[제주, EV뉴스 남태화 기자] 쎄미시스코(대표 이순종)는 16일 제주 여미지식물원에서 진행된 ‘제4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IEVE)’ 언론 공개 행사를 통해 자체개발한 초소형 역삼륜전기차 ‘R3’와 초소형 4륜화물전기차 ‘U4’, 그리고 중국 즈더우(Zhidou)의 경형 전기차 ‘D2’를 공개했다.

이번에 선보인 전기차는 1~2인승 탑승에 짐을 실을 수 있도록 설계해 농촌, 우체국 배달, 출퇴근용, 택배 배달용, A/S 및 순찰용 등으로 기존 소형 이동수단을 대체할 수 있는 디자인으로 만들어졌다.

또한 유명 글로벌 전기차 브랜드와는 차별화된 관점에서 실생활 속에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초소형 전기차로 틈새시장을 공략한 것이다.

자체개발한 초소형 역삼륜전기차 ‘R3’는 공기역할을 최적화한 디자인과 강력한 주행파워, 그리고 코너링에 대한 뛰어난 응답성을 갖춘 모델로 근거리 이동수단의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는 모델이다.

특히 R3는 1인승 기본형 모델 ‘R3 G’, 1인승 픽업 모델 ‘R3 C’로 구분되며, 2인승 모델인 R3 T는 출시 예정에 있다.

자체개발한 초소형 역삼륜전기차 ‘R3’

자체개발한 초소형 4륜화물전기차 ‘U4’는 널찍하면서도 충분한 적재공간과 기동성, 그리고 안전성까지 두루 갖춘 모델로 소화물 운송에 최적화된 전기차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모델이다.

자체개발한 초소형 4륜화물전기차 ‘U4’

D2은 유럽자동차메이커 출신 전문가들이 유럽형으로 설계해 중국에서 생산한 모델로 주행안전성을 위한 디테일 메커니즘, 혁신적인 모터와 배터리 조합을 통한 충분한 구동거리가 돋보이는 모델이다.

특히 2016년 한 해 동안 유럽 및 중국에서만 2만대 가량 판매됐으며, 유럽의 유로 L7e 등의 인증을 취득해 유럽 전기차 시장에서 이미 그 안전성을 검증 받은 모델이다.

이외에도 이탈리아를 주축으로 스페인, 프랑스 등 유럽 여러 나라에서 운영중인 ‘Share N Go’라는 카셰어링 시스템에서 수천대가 운영되고 있다.

유럽자동차메이커 출신 전문가들이 유럽형으로 설계해 중국에서 생산한 모델 ‘D2’

이순종 대표는 “최근 환경문제로 인한 디젤차 대체 수단으로 전기차가 더욱 주목 받으면서 필수 미래 사업으로 떠오르고 있다”며, “초소형 전기차를 시작해 앞으로 승용·SUV용 전기차 모델까지 글로벌 완성차를 능가하는 전기차를 만들어 전기차 시장을 주도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쎄미시스코는 지난 3월 15일 제주에 첫 전기차 전시장인 ‘스마트 이브이(Smart EV)’를 오픈, 본격적으로 초소형 전기차 판매를 개시했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