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카, 여름 휴가철 맞이 카셰어링 차량 특별점검 진행

[EV NEWS?= 남태화 기자] 그린카(대표 김좌일)가 여름 휴가철을 맞아 장시간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하는 소비자를 위해 ‘그린카 차량 특별점검’을 진행한다.

이번 특별점검은 여름 휴가철을 맞아 가족, 연인, 친구들과 함께 여행을 떠나는 소비자에게 보다 안전하고 쾌적한 카셰어링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마련됐다.

그린카는 차량 이용이 증가하는 8월 말까지 전국 2,700개 그린존(차고지)의 5,900대 차량을 대상으로 엔진오일, 워셔액, 와이퍼, 타이어 등의 전반적인 점검를 진행해 소비자의 안전한 여행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주요 서비스 지역인 서울 및 수도권 지역에는 그린카 전 임직원이 나서서 직접 차량 관리를 진행한다.

그린카 김좌일 대표이사는 “그린카는 국내 대표 카셰어링 기업으로서 차량 정비 및 관리 프로세스를 지속적으로 혁신해 서비스 품질을 높일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그린카는 올해 3월부터 세차 인증제도를 도입해 소비자가 그린카 모바일 앱에서 차량을 예약할 때 세차 여부에 대해 확인할 수 있으며, 고객이 이용한 차량을 직접 세차하고 인증할 경우 그린카 대여 시 현금처럼 이용할 수 있는 그린카 포인트(1만원)도 제공한다.

또한 그린카는 업계 최다 수준인 월 8회의 세차 및 육안점검뿐만 아니라 차량 정비 전문회사인 롯데오토케어를 통해 그린카 차량 1대당 월 1회 정기 점검도 진행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