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파익스 피크 힐클라임 출전 위한 전기 레이스카 개발 착수

[EV NEWS = 남태화 기자] 폭스바겐이 미래 기술을 동반한 모터스포츠 분야에서의 새로운 도전으로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산악 경주인 파익스 피크에 참가하기 위한 순수 전기 레이스카 개발에 착수했다.

사륜구동 방식의 프로토타입 레이싱카는 오는 2018년 6월 24일 미국 콜로라도 파익스 피크 인터내셔널 힐 클라임(Pikes Peak International Hill Climb)에서 첫 모습이 공개될 예정이다.

새로운 전기 레이스카는 파익스 피크 신기록을 목표로 제작되며, 폭스바겐은 이번 모터스포츠 프로젝트를 통해 전기차 시장에서 선도적 사업자로 나아가고 있다는 것을 입증한다는 계획이다.

이미 폭스바겐은 2025년까지 23종의 순수 전기차 모델 라인업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공표한 바 있다.

폭스바겐 이사회 임원이자 개발 부문 총괄 책임자인 프랑크 벨취 박사는 “파익스 피크 힐 클라임은 가혹한 도전 환경을 갖춘 레이스이기 때문에 미래 기술의 성능을 입증하는데 안성맞춤인 대회”라며, “이번 경주용 전기차에는 혁신적인 배터리 및 구동 기술이 탑재될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파이크스 피크의 극한 상황에서의 스트레스 테스트는 향후 개발에 중요한 경험을 제공하게 될 것이며, 이를 반영한 혁신적엔 제품과 기술들을 선보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폭스바겐이 개발에 들어간 산악 레이스용 전기차는 폭스바겐 모터스포츠팀과 볼프스부르크에 위치한 기술 개발팀의 긴밀한 협업 아래 개발되는 중이다.

폭스바겐 모터스포츠 감독인 스벤 스미츠는 “이 레이스는 우리에게 새로운 시작으로 우리는 처음으로 순수 전기 경주용 차를 개발 중이다“라며, “이 프로젝트는 모터스포츠 팀에게도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이며, 이 담대한 도전에 전율감을 느끼면서 임하고 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일명 ‘구름 위의 경주’라고 불리는 파익스 피크 인터내셔널 힐 클라임은 1916년 콜로라도 스프링스 인근의 록키 산맥에서 처음으로 시작됐다.

레이스 길이는 총 19.99km이며, 해발 4,300m에 위치한 꼭대기까지 1,440m를 올라간다. 전기차 프로토타입 클래스에서 현재 최단 기록은 8분58초118로 2016년 미국의 드라이버 리즈 밀렌(Rhys Millen, e0 PP100)에 의해 세워졌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