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EV 트렌드 코리아’ 4일간 4만7000여명 관람

[EV NEWS = 남태화 기자] 환경부 주최로 지난 4월 12일부터 15일까지 4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18 EV 트렌드 코리아’가 국내외 관람객 4만7000여명을 동원하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이번 전기차 엑스포는 국내외 전기차 업체 60개사가 참여해 400개 부스를 운영하며 서울에서 최초, 최대 규모로 열린 전기차 엑스포라는 평가에 걸맞는 볼거리를 제공했다.

특히, 아시아 프리미어로 주목 받는 ‘현대 코나 일렉트릭’과 ‘재규어 I-페이스’를 한국에서 첫 공개해 참관객들의 폭발적인 호응을 얻었다.

또한 르노삼성자동차, 테슬라, BMW, BYD 등 전기차 분야 선두기업들이 대거 참석해 자사의 대표 전기차 모델을 선보이고, 초소형 전기차로 분류되는 르노삼성의 트위지, 대창모터스의 다니고, 쎄미시스코의 D2 등 새로운 전기차들을 전시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외에도 전기이륜차, 초소형 전기차, 전기화물차, 전기버스 등 다양한 품목이 전시됐으며, 충전인프라와 신한은행과 신한카드사가 전기차 관련 생활상품 전시는 물론, 상담 서비스를 통해 실제 전기차를 구매할 때 필요한 다양한 정보들을 제공했다.

이번 전기차 엑스포에서는 전시 외에도 국제컨퍼런스, 정책토론회, 전기차 사용 포럼, 전기차 공개 세미나, 시승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특히 전기차 안전 교육 필요성, 교통안전교육, 전기자동차 자율주행 현주소, 아이와 함께 그리는 친환경 미래교실 등을 주제로 일반관람객 대상 ‘전기차 오픈 세미나’를 열어 전기차에 관한 다양한 정보를 습득할 수 있는 자리가 돼 의미를 더했다.

또한 사단법인 한국전기차사용자협회(이하 KEVUA) 주관으로 참여사 5개사(대영채비, 클린일렉스, 코스텔, 대영채비, 에버온, 파워큐브)가 체험형 부대행사를 함께 진행해 관람객 참여를 이끌었다.

특히 체험행사 중 ‘스템프 룰렛 이벤트’는 14, 15일 양일간 약 2000여명 참여, ‘전기차시뮬레이터 체험행사’는 500여명 이상이 탑승하며 큰 인기를 얻었다.

‘2018 EV 트렌드 코리아’는 전기차 행사로는 가장 많은 1일 평균 1만1848명, 1일 최다관람(4.13일) 1만3471명을 기록하며 4일간 총 4만7391명이 행사를 관람하며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전시회 관계자는 “‘2018 EV 트렌드 코리아’가 접근성이 뛰어난 서울 도심에서 열려 평소 전기차를 접하기 어려웠던 일반인들에게도 전기차에 대한 유익한 경험을 제공하고, 친환경차 활성화를 위한 국민적 관심을 모으는 계기가 됐다”며, “환경부에서 친환경 보급정책의 일환으로 개최한 이번 ’2018 EV 트렌드 코리아’가 앞으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친환경 전시회로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 = 2018 EV 트렌드 코리아 조직위원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