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카, 볼트 EV 17대·아이오닉 HV 20대 신규 투입… 총 585대 친환경차 운영

[EV NEWS = 남태화 기자] 그린카(대표 김좌일)가 카셰어링 서비스를 통한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그린카 최고 인기 차종인 ‘볼트 EV’ 17대와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20대를 추가로 도입한다.

이로써 그린카는 전기차(EV) 152대, 하이브리드카(HEV) 428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카(PHEV) 5대 등 업계 최대 규모인 총 585대의 친환경 자동차를 보유하게 됐다.

그린카는 전기차를 포함한 친환경 카셰어링 서비스 운영 성과를 인정받아 지난 4월에는 2017년도 서울시 나눔카 1등 사업자로 선정됐다.

현대차 아이오닉 EV, 쉐보레 볼트 EV 등의 전기차를 업계 최초로 도입하고, 무료 시승 기회를 제공해 고객의 친환경 자동차 경험 확대에 기여한 결과 나눔카 사업자 중 가장 우수한 평가를 받게 됐다.

나눔카 1위 사업자 선정으로 그린카는 서울시 대기환경 개선을 위한 친환경 카셰어링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그린카는 친환경 전기차 카셰어링 이용을 독려하기 위해 5월 16일부터 31일까지 ‘CHARGE하라! 볼트 EV 무한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프로모션 기간 동안 볼트 EV 1회 충전 주행거리 383km에서 착안한 3830원 할인권이 무제한으로 제공되며, 할인 쿠폰은 그린카 모바일 앱과 홈페이지 내 이벤트 페이지에서 다운받을 수 있다.

김좌일 대표이사는 “최근 국민 불안도 1위로 지진이나 북 핵이 아닌 미세먼지가 꼽히는 등 대기오염문제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가 높은 상황이다”라며, ”업계 선도기업인 그린카는 친환경 자동차 비율을 지속적으로 늘려나가는 동시에 친환경 자동차 이용을 독려하는 캠페인도 추진해 대기환경 개선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그린카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