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기차엑스포-제주버스조합, 도내 전기버스 보급 확대 공동 협력 MOU 체결

[EV NEWS = 남태화 기자]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조직위원회(위원장 김대환·문국현·야코보사마쉬·알버트람)와 제주도버스운송사업조합(이사장 변민수)은 7일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에서 양측 관계관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7회 엑스포 성공개최 및 도내 전기버스 보급 확대 공동 협력 MOU’를 체결했다.

제주도는 기후변화 대응 및 인류건강 증진에 기여하고자 ‘2030년까지 탄소 없는 섬 제주’ 정책의 일환으로 2030년까지 도내 모든 차량을 전기 자동차로 전환해 나가고 있다.

이미 지난해 11월 현재 도내 전기차는 도내 자동차 37만7000여대의 5%인 1만8000여대에 이르고 있으며, 전국 8만1000여대의 21%를 차지하고 있다.

전기버스도 이미 지난해까지 105대가 도입돼 운행 중이며, 금년에도 25대를 추가 도입할 계획이다. 특히 최근 렌터카, 택시 등 사업용 전기차 수요도 증가하는 추세에 있다.

변민수 제주도버스운송사업조합장은 ‘최근 버스를 이용하는 도민과 관광객들은 배기가스 없는 청정 전기버스를 원하는 수요가 많은 만큼, 앞으로 도 당국과의 협의를 통해 전기버스를 적극 확대하는 한편, 제주도를 전기버스 대중교통 보급 실증지역으로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대환 조직위원장도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는 전 세계 50개국 이상 참여하는 글로벌 엑스포, 전동화(e-mobility) 이슈를 선도하는 엑스포인 점을 감안해 배기가스 없는 청정 전기버스 보급 확대 및 전기버스 대중교통 실증 지역 조성을 위해 제주도버스운송사업조합과의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조직위원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