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전기차 중고차 가격 보장 프로그램’ 런칭

[EV NEWS = 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가 친환경 자동차 구매 고려 고객을 위한 ‘전기차 중고차 가격 보장 프로그램’을 출시, 3일부터 본격적인 시행에 들어간다.

친환경차 보급의 일환으로 지원되는 보조금 축소로 인한 고객 부담을 줄이기 위해 기획된 이번 프로그램은 현대자동차 대표 전기차인 코나 일렉트릭, 아이오닉 일렉트릭 순수 개인 구매 고객 대상으로 진행된다.

본 프로그램은 코나 일렉트릭, 아이오닉 일렉트릭 신차 구매 후 2년 초과 3년 이하(보유 주행거리 4만~6만km 기준) 기간 내 현대자동차 신차 재구매시 기존 보유 차량의 잔존가치 보장이 핵심이다.

신차 구매가의 최대 55%까지(정부 보조금 혜택 적용된 실 구매가 기준으로는 약 76% 수준) 보장하는 이번 프로그램은 전기차 중고차 시세 대비 높은 보장율을 제공한다.

해당 프로그램을 활용해 코나 일렉트릭, 아이오닉 일렉트릭 신차를 구매할 경우 보조금 제외 실 구매가 3,230만원 차량의 3년후 잔존가치 보장 가격은 2,475만원이다.

이에 따라 차량가격 4500만원에 보조금 1270만원 적용 기준으로 고객은 차량 가치를 보장받아 3년간 대차 부담금으로 755만원만 부담하게 되며, 일할 계산시 하루 약 6,900원으로 차량을 소유할 수 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전기차를 비롯한 현대자동차의 다양한 친환경차 구매 고객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와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운영 중에 있다”며, “앞으로도 친환경차 보급 확대를 위해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