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뮬러 E 코리아, 코로나19 영향 ‘서울 ePrix’ 일정 조정 불가피

[EV NEW = 남태화 기자] ‘2019-20 ABB FIA 포뮬러 E 챔피언십(포뮬러 E)’ 9라운드로 예정된 ‘서울 ePrix’ 경기 일정이 결국 재조정된다.

포뮬러 E 대회의 운영 기구인 포뮬러 E 오퍼레이션(FEO)과 국제자동차연맹(FIA)은 최근 세계적으로 확산 중인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대회 운영을 2개월 동안 잠정 중단을 결정했으며, 이에 따라 5월 3일 개최 예정인 ‘서울 ePrix’의 일정 역시 변경될 예정이다.

FEO는 2019-20 시즌의 경우 3월과 4월 2개월 동안 중단하고, 5월은 상황 예의주시, 6월과 7월은 상황이 개선될 경우 대회를 계획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포뮬러 E 코리아, FEO, FIA는 5월 초로 예정된 서울 ePrix 역시 해당 날짜에는 대회 진행이 불가능하다고 판단, 경기 일정을 재조정하기로 결정하고 향후 대체 가능 날짜를 선별해 발표할 예정이다.

FEO의 알레한드로 아각 회장은 “지금은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할 시기”라며, “이 때문에 시즌을 잠정 중단하고 향후 2개월 동안 경주를 열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포뮬러 E 코리아 관계자는 “서울대회를 고대하고 계셨을 팬 여러분께 일정 재조정 소식을 전해드리게 되어 안타깝다”며, “서울 E-프리 등 이번 행사와 관련된 근무자, 드라이버 및 팀 관계자, 그리고 무엇보다 경기를 직접 관람하실 팬 여러분의 건강과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불가피한 조치였음을 이해해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한편,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이번 결정으로 현재까지 일정이 변경된 포뮬러 E 대회는 산야, 로마, 파리, 서울, 자카르타 등 총 5개다.

사진제공=포뮬러 E 코리아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