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국제전기차엑스포, 오는 6월 17 ~ 20일 개최 확정… 비대면 강화 및 화상 컨퍼런스 도입

[EV NEWS = 남태화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한 차례 연기됐던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가 비대면 포맷을 대폭 강화해 오는 6월 17 ~ 20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다.

국제전기차엑스포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전기차의 다보스포럼’을 지향하는 엑스포의 올해 주제는 ‘전동화의 개념을 새롭게 규정하라(The New Definition e-Mobility)’로 정했다.

올해 엑스포의 가장 큰 변화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주목받을 것으로 전망되는 ‘비대면’ 트렌드를 선제적으로 반영했다는 점이다.

기업과 소비자가 직접 만나는 B2C 주요 부문을 강화하고 글로벌 B2B 미팅과 콘퍼런스를 비대면 포맷으로 진행해 전기차 보급 확대와 함께 안전한 엑스포를 진행해 내수 진작을 통한 국내경기 활성화를 견인한다.

주요 콘퍼런스에 세계 각국 산‧학‧연‧관 전문가들이 직접 참석이 어려운 상황을 감안, 화상 콘퍼런스 시스템을 도입해 효과를 극대화한다.

전시 부문에서도 ‘사이버 전시’를 활용해 현장 전시와 함께 글로벌 전기차를 엑스포 현장에서 만날 수 있도록 한다.

또한, 관람객의 안전을 최우선 고려해 1일 입장객도 최대 3000명으로 제한하고, 행사장 입구에서부터 발열검사를 시행하는 등 방역 절차도 강화한다.

블록체인 기반의 디지털 토큰 ‘eCar’도 지급한다. 등록 입장객과 각종 콘퍼런스 참가자 등에게 지급되는 ‘eCar’는 행사장내에서 각종 식음료를 구입할 수 있고 제주사랑상품권과 농산물상품권으로도 교환이 가능해 소비촉진을 통한 실질적인 지역경제 활력 회복에 도움을 준다.

올해 엑스포는 전기차를 비롯한 다양한 전동화 분야와 충전기, 배터리 등 인프라 및 소재, 자율주행, 신재생 등 에너지 분야를 대상으로 국내외 기업들이 참가해 전시, 전문 콘퍼런스, B2B, 현장 시승 및 시연 등의 콘텐츠로 열린다.

특히 서울대는 세계 최대 가전제품박람회(CES)에 참가했던 제품과 기술을 선보인다. 카이스트, 아주대, 서울과학기술대 등은 연구‧개발 중인 제품과 기술도 소개한다.

글로벌 엑스포에 걸맞게 세계 30개국이 가입한 전기차 국제기구인 세계전기차협의회(GEAN), 국제 표준화 기구인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미국 실리콘밸리 벤처투자그룹 라이징 타이드 펀드(Rising Tide Fund), 블룸버그NEF, 중국전기차100인회(ChinaEV100) 등도 공동협력 방식으로 참가한다.

김대환 공동위원장은 “제7회 엑스포는 ‘비대면 포맷’ 도입과 ‘사회적 거리두기’ 반영을 통해 국민과 관람객들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한 것이 특징”이라며, “국제기구와 공동 협력하는 글로벌 엑스포, 중견‧중소기업들이 새로운 기술과 제품을 선보이는 엑스포, 참가 기업들의 실제 매출로 이어지는 B2B 엑스포, 전동화를 리딩하는 엑스포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조직위원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