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잠정 연기

[EV NEWS = 남태화 기자] 오는 4월 29일부터 5월 2일까지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IEVE)’가 잠정 연기된다.

1일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조직위(위원장 김대환, 문국현, 야코보사마쉬, 알버트람) 발표에 따르면, 세계적인 유행병 팬데믹으로 선언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행사장을 찾는 시민, 관광객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최종 개최 연기를 결정했다.

조직위는 구체적인 개최 시기는 코로나19 안정화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추후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대환 위원장은 “국내·외에서 대규모 인원이 모이는 행사인 만큼 방문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했다”며, “준비 기간이 길어진 만큼 더 내실 있는 엑스포를 준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IEVE는 중국전기차100인회(ChinaEV100), 세계전기차협의회(GEAN) 등 국제기구와 공동협력을 통해 ‘전기자동차의 다보스 포럼’을 지향하고 있다.

특히 기업간 거래(B2B) 비즈니스 올림픽 등을 마련해 새로운 기업과 기술 교류를 주도하는 엑스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한편, 제7회 엑스포는 ‘전동화 e-mobility 개념을 새롭게 정의하라(The New Definition e-Mobility)’를 주제로 개최할 예정이며, 전기차를 비롯한 농기계, 선박, 국방장비 등 전동화 e-Mobility를 비롯해 자율주행, 신재생 에너지 및 관련 산업을 대상으로 한 국내외 제품 전시, 전문 컨퍼런스, 현장 시승시연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진행될 예정이다.

사진제공=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조직위원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